•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동연 “보유세 인상 부담되면 거래세 경감 검토”
2018. 07.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8℃

도쿄 28.4℃

베이징 28.4℃

자카르타 28.4℃

김동연 “보유세 인상 부담되면 거래세 경감 검토”

김은성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4. 14:4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동연 부총리 혁신성장장관회의 후 밝혀
"혁신성장 몇달만에 성과기대는 우물서 숭늉 찾기"
"근로시간단축 비용 들것,신축적으로 볼필요 있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보유세가 부담이 되면 가능하면 거래세 쪽은 조금 경감을 하는 것을 고려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종합부동산세 인상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나 충격을 보면서 점진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재정특위 권고안에 대해 직접적인 코멘트는 이르다”며 “금융소득종합과세 등에 대해서는 좀 더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다만 “다만 종부세는 워낙 시장의 관심이 많아 이번 주 금요일인 6일 오전에 정부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유세 인상과 금융소득종합과세 확대 등 재정특위 권고안 발표 후 생길 수 있는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 입장을 서둘러 내놓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최종 정부안은 오는 25일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거쳐 확정, 내년 세제개편안과 중장기 조세정책 방향에 반영된다.

주 52시간 근로제의 보완책으로 주목받는 탄력근로제에 대해 당정이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렇게 보고 있지 않다”며 “근로시간 단축은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더 많고, 시장에서 가능하면 문제가 적도록 해야 하고 치료해야 할 코스트(비용)도 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비용이나 적응하기 어려운 것에 대해선 신축적으로 볼 필요가 있고 근로자와 시장이 적응할 수 있게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혁신성장의 성과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선 “몇 달 만에 성과를 기대하는 것은 우물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며 시장과 국민이 규제 개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캡처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기재부 제공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