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도자재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 개최

한국도자재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 개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5.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일 가마터 조사와 활용`을 주제로 세미나 열어
국내에서 최초로 일본 자기가마터 사적 현황 소개
광주조선백자요지 발굴현장사진
광주조선백자요지 발굴현장사진/제공 = 도자재단
한국도자재단은 ‘제2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도자재단은 지난 2010년부터 광주조선백자요지의 보존 및 유지관리, 학술조사연구, 정비와 활용방안 연구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광주조선백자요지는 조선시대 중앙관요가 밀집돼 있는 곳으로서 현재 320여개의 가마터가 남아있다.

광주시 일대는 조선시대 초부터 관영사기공장이던 사옹원의 분원이 있어서 왕실과 관청에서 사용하는 자기를 제작해 왔으며, 땔감이 풍부하고 질 좋은 백토로 유명해 백자 제작의 최적지였다.

이러한 광주조선백자요지는 관요 설치 이전부터 분원까지 도자기의 제작양상과 시기별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곳으로서 1985년에 사적 제314호로 지정됐다.

‘제2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는 ‘한·중·일 가마터의 조사와 활용’을 주제로 한국·중국·일본 도자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특히 사가현 가라츠시와 나가사키현 하사미쵸 등 일본 자기가마터 사적 현황이 국내에 최초로 소개돼 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밖에도 경기도 광주 분원관요 유적의 조사 성과와 한양도성 출토 관요백자의 양상, 중국 경덕진요의 고고학적 조사와 보존관리 현황 등 각계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한·중·일 가마터의 향후 보존 및 활용에 대해 서로 교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