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靑 “특위 권고안이 최종 정부안 아냐…기재부와 입장차 없어”
2018. 11. 1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2.2℃

베이징 1.3℃

자카르타 28℃

靑 “특위 권고안이 최종 정부안 아냐…기재부와 입장차 없어”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정개혁특위,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 2000->1000만원 권고
기재부 "내년 세제개편에 반영 어려워"
국무위원들과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국무위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이낙연 국무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는 5일 금융소득 종합과세 적용 기준을 내년부터 20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낮추라는 대통령 직속 재정개혁특별위원회의 권고에 기획재정부가 이행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기재부와 청와대의 입장이) 서로 조율 돼 나온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기재부와) 청와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며 “특위는 어디까지나 자문기구이고, 독자적이고 자율적으로 권고안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누구도 그 기구에 말하자면 과세권을 부여한 적이 없고, 과세권은 어디까지나 정부가 책임지고 입법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며 “자문기구가 낸 안을 갖고 정부가 신중하게 검토하고, 여러 안을 살펴 최종적으로 입법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그동안 이런 자문기구에서 어떤 권고안을 내면 마치 그게 그대로 정부의 안이고, 또 공청회 열어도 거기서 나온 안이 여과 없이 정부안으로 이해돼 온 것이 지금까지 풍토였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문재인정부 들어서, 특히 이번 특위 같은 경우에 독자적으로 자율적으로 안을 만들었고, 그 안을 (정부에) 권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위의 권고안에 대해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재부도 “내년 세제개편 방향을 정하는 25일 세제발전심의위원회 전까지 준비하기엔 시간이 촉박하다”며 사실상 내년도 과세 대책에 반영이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