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폼페이오, 김정은 면담 없이 방북 일정 종료…“대화 생산적, 훌륭한 진전”

폼페이오, 김정은 면담 없이 방북 일정 종료…“대화 생산적, 훌륭한 진전”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7.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rth Korea US Pompeo <YONHAP NO-4370> (AP)
사진출처=/AP, 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없이 이틀간의 방북 일정을 마쳤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 과정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및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의 송환 약속을 재확인 했다고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평양을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대화가 ‘생산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양국이 신뢰감을 형성했으며, 일부 분야에서 ‘훌륭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만 아직 다른 분야에서는 해야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 이 분야는 양국간 실무진이 합의를 이뤄내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오는 12일께 판문점에서 미 국방부 팀이 북측 관료들과 한국 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장 폐쇄를 위한 실무진 회담도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평양을 출발한 폼페이오 장관은 7일 오후 전용기 편으로 하네다(羽田)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