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손태승 우리은행장 현장경영서 ‘워킹맘’제안 많은 이유는
2018. 12.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5℃

베이징 -9℃

자카르타 26℃

[취재뒷담화]손태승 우리은행장 현장경영서 ‘워킹맘’제안 많은 이유는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52801010018364
“아이 셋을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서울이 아닌 지방에서는 지점 발령이 다른 곳으로 나면 기숙사로 가야하기 때문에 갑자기 어린이집을 옮겨야 하고, 또 아이들에게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합니다. 워킹맘들에게는 인사예고를 하면 좋겠습니다.”

최근 우리은행의 워킹맘들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지난 6개월 간 46개 영업본부를 방문해 직접 직원들을 만나 현장경영을 해왔는데요. 이번 현장경영에서는 유독 ‘워킹맘’들의 제안이 많았다고 합니다. 은행 직원들 절반 이상이 여성인데다가 워킹맘 비중도 높아지고 있고, 최근 금융권이 어린이집과 돌봄교실 마련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면서 저출산과 맞벌이 가정의 보육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분위기이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특별히 손 행장의 ‘소통 경영’도 한몫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손 행장은 취임 당시 자신이 ‘소통 최고경영자(CEO)가 돼 우리은행의 단합을 이루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취임식에서 강조했던 7개 과제도 6개월 만에 모두 이뤘습니다. 내부혁신 태스크포스팀(TFT)을 만들어 내부 인사시스템을 개선했고, ‘우리 투게더 톡(Talk)’행사를 만들어 CEO와 직원이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외에 신입행원들을 은행장 집무실로 초대해 ‘나도 행장이 될 수 있다’는 꿈을 갖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국내 기업문화는 아무래도 CEO는 어렵다는 인식이 있어 직접 어려움을 토로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우리은행의 워킹맘들 제안은 그동안 ‘소통 경영’ 펼쳐왔던 손 행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손 행장을 두고 ‘손태승=소통’이라는 인식이 강한 이유입니다.

손 행장은 올 상반기에는 영업점에 공기청정기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한 직원의 제안에 전 영업점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한 바 있습니다. 직원들의 건강과 관련된 문제는 즉시 해결해야 한다는 손 행장의 주문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 뒤에 하고자 하는 일은 반드시 속도감있게 추진하는 ‘외유내강’스타일이 엿보이는 모습입니다.

이번 현장경영에서는 인사예고 제안 외에 불임·난임 치료 휴가와 출산·육아휴가를 각각 따로 쓸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에 손 행장은 “노사간 협력이 필요한 부분은 최대한 노력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풀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평소 직원들의 소소한 고충조차 흘려듣지 않는 손 행장의 스타일이 드러납니다.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직원들의 단합이 더욱 필요한 때인 만큼, 손 행장의 소통 리더십이 더욱 빛을 발하기를 기대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