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폼페이오 “북, 베트남의 길 가면 기적 일어나고, 김정은, 영웅될 것”

폼페이오 “북, 베트남의 길 가면 기적 일어나고, 김정은, 영웅될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07. 09. 0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베트남 지도자, 주권·체제 위협없이 개혁, 미와 관계구축 가능 인식"
폼페이오 하노이서 "베트남전 미군 유해 송환, 번영의 관건"
한국전쟁 미군 유해 송환 북미 관계 정상화 첫 걸음 해석 가능
APTOPIX Pompeo US Vietnam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이 8일 저녁(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거리를 산책하고 있다. 지난 6∼7일 평양을 방문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東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후 베트남에 도착, 다음날까지 머물 예정이다./사진=하노이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8일 북한에 대해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 후 경제적 성장을 이룬 베트남의 길을 걸으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그 기적이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AP통신 등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하노이 한 호텔에서 가진 현지 재계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미국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추구하는 것에 대해 분명히 해왔고, 이제 선택은 북한과 그 주민들에게 달려 있다”며 “그들이 이것을 할 수 있다면 그들과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인의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7일 평양을 방문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東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후 베트남에 도착, 다음날까지 머물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간담회를 마친 후 하노이 거리를 산책하기도 했다. 개혁·개방 후 번영의 길을 걸은 베트남의 변화된 모습을 체험하면서 북한에 비핵화와 경제 번영의 길을 선택하라고 촉구하는 듯한 행보였다.

Pompeo US Vietnam
8일 저녁 베트남 하노이에서 버스 승객들이 거리를 산책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보고 있다./사진=하노이 AP= 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베트남의 길을 재현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며 “베트남 지도자들은 주권과 체제에 대한 위협 없이 개혁하고 (미국과의)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오랜 기간 적이었던 베트남과 그랬던 것처럼, 언젠가 북한과도 같은 수준의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단계적 동시행동’ 원칙을 강조하면서 체제보장을 요구하고 있는 것을 겨냥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1995년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 후 일어난 베트남의 경험은 북한에 미국과의 번영과 파트너십이 수십년 동안 갈등과 불신 후에도 가능하다고 보여주는 증거라며 “우리는 이것이 (북한에) 진짜 가능성이라는 걸 믿는다. 베트남이 이 놀랄만한 여정을 어떻게 밟아왔는지 봐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때는 상상할 수 없었던 번영과 우리가 지금 맺고 있는 베트남과의 파트너십에 비추볼 때 나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메시지가 있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신의 나라도 이 길을 걸을 수 있다고 믿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그에 대한 상응 조치로 경제보상과 체제보장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당신이 이 기회를 잡으면 이것은 당신의 것이다. 이 기적은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 이것은 북한에서의 당신의 기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Pompeo US Vietnam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한 호텔에서 진행된 현지 재계 인사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하노이 AP=연합뉴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베트남 번영의 관건은 1985년 베트남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해 미국과 협력하기 시작한 것이었다며 지난 20년 동안 양국 간 무역량이 8000%늘었고, 미국 기업이 수십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는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 송환이 북·미 관계 정상화의 첫 걸음이 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에서 진행된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2일께 판문점에서 미 국방부 팀과 북 측 관계자가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지난달 20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개월 동안 중국을 3차례 방문했지만 북한의 경제발전 모델은 인구·균형발전·미국 시장 활용·한국 기업 투자 측면에서 중국보다 베트남이 적합하다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체제 보장을 받아 핵·경제 병진노선에서 경제발전 노선으로 전환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중 도보다리 벤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을 베트남식으로 개혁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