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양국 상생협력 모델”
2019. 0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6℃

도쿄 13℃

베이징 4.3℃

자카르타 31.4℃

문재인 대통령, 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양국 상생협력 모델”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0. 0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후 처음 삼성 사업장 방문…이재용 부회장과 첫 만남
문 대통령, 삼성전자 인도 현지 신공장 준공식 참석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신(新)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문 대통령과 동반 참석해 두 나라 간 경제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은 한국과 인도의 50여개 부품회사가 협력하는 진정한 상생협력의 모델로서 두 나라 경제발전에 서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도의 젊은 인구, 지리적 이점, 기초과학기술 역량과 한국의 경·중공업, 첨단 정보통신(IT)까지 이어지는 경제발전 경험까지 결합된다면 두 나라가 성공적인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공장 증설을 계기로 인도에서 생산된 제품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 두 나라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있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을 인용하며 “두 나라가 중장기적 비전을 공유하고 함께 노력한다면 우리가 희망하는 미래는 어느덧 현실이 돼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준공식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에게 공장 신규라인을 안내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연루돼 수사를 받았던 만큼 이날 문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문재인정부 경제정책 기조에 변화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이 삼성그룹 사업장을 방문하거나 삼성과 관련한 일정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일관된 정책을 유지하고 있어 정치적 해석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인도 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이날 만남이 해외에서 경쟁 중인 우리 기업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신규라인 시찰을 마친 후 특별한 사연을 가진 현지 근로자 두 명으로부터 공장 준공 이후 처음으로 생산된 스마트폰을 전달받고 뒷면에 친필 서명하는 기념행사를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양국 협력사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면서 “여러분이 양국 경제협력의 역군”이라고 격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