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양국 상생협력 모델”

문재인 대통령, 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양국 상생협력 모델”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0. 0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후 처음 삼성 사업장 방문…이재용 부회장과 첫 만남
문 대통령, 삼성전자 인도 현지 신공장 준공식 참석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신(新)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문 대통령과 동반 참석해 두 나라 간 경제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은 한국과 인도의 50여개 부품회사가 협력하는 진정한 상생협력의 모델로서 두 나라 경제발전에 서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도의 젊은 인구, 지리적 이점, 기초과학기술 역량과 한국의 경·중공업, 첨단 정보통신(IT)까지 이어지는 경제발전 경험까지 결합된다면 두 나라가 성공적인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공장 증설을 계기로 인도에서 생산된 제품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 두 나라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있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을 인용하며 “두 나라가 중장기적 비전을 공유하고 함께 노력한다면 우리가 희망하는 미래는 어느덧 현실이 돼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준공식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에게 공장 신규라인을 안내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연루돼 수사를 받았던 만큼 이날 문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문재인정부 경제정책 기조에 변화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이 삼성그룹 사업장을 방문하거나 삼성과 관련한 일정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일관된 정책을 유지하고 있어 정치적 해석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인도 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이날 만남이 해외에서 경쟁 중인 우리 기업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신규라인 시찰을 마친 후 특별한 사연을 가진 현지 근로자 두 명으로부터 공장 준공 이후 처음으로 생산된 스마트폰을 전달받고 뒷면에 친필 서명하는 기념행사를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양국 협력사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면서 “여러분이 양국 경제협력의 역군”이라고 격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