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콩카페’ 한국진출…7월말 연남동에 첫 매장 연다

베트남 ‘콩카페’ 한국진출…7월말 연남동에 첫 매장 연다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0.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쇄
베트남에서 유명한 카페 ‘콩카페’가 오는 7월 31일 서울 연남동에 첫 오픈한다.

콩카페의 첫 해외시장 진출은 한국 사업권을 가지고 있는 그린에그에프엔비에서 전개한다.

현재 매장 인테리어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며 연남동 매장을 담당할 직원들이 베트남 현지에서 트레이닝을 받았다. 오픈 초기에는 현지 바리스타가 파견돼 상주할 예정이다.

그린에그에프엔비는 연남동 매장에 이어 곧 2호점을 오픈하는 등 적극적으로 한국 커피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콩카페’는 80년대 베트남의 모습을 모티브로 한 카페 분위기로 베트남만이 가진 독특한 정서를 경험할 수 있어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 관광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콩카페의 대표 메뉴인 코코넛 스무디 커피는 베트남 커피만의 독특한 단맛과 진한 코코넛 향을 자랑한다. 국내에서는 쉽게 맛볼 수 없는 달달하고 시원한 맛에 한국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콩카페 관계자는 “콩카페의 한국 상륙을 바라는 한국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첫 해외 진출국으로 한국을 선택하는데 주저함이 없었다”며 “베트남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던 콩카페의 맛과 즐거움을 이제 한국의 많은 소비자들과 함께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연남동 콩카페 매장에 대한 정보는 공식 인스타그램(@congcaphe_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13일부터 콩카페의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팔로우하는 소비자들에게 추첨을 통해 ‘코코넛 스무디 커피’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예정이다.

한편 베트남의 힙스터 카페 앤 라운지 콩카페는 2007년 하노이의 작은 카페에서 시작돼 현재 하노이·다낭·호이안·호치민 등 베트남 주요 지역 50여 매장을 운영 중에 있다. 베트남은 세계 2위 커피 생산지로, 콩카페의 전용 원두는 베트남 람동 지방에서 생산돼 이색적인 커피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콩카페 공간 디자인은 설립자 린덩의 어린 시절 향수와 베트남 북부의 분위기를 모티브로 했으며 독특한 조명, 인테리어, 가구, 소품 등이 어우러져 베트남의 색다른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