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제적남자’ 이시원, 뇌섹녀 등극…각종 수상 경력부터 발명 특허증까지 ‘눈길’

‘문제적남자’ 이시원, 뇌섹녀 등극…각종 수상 경력부터 발명 특허증까지 ‘눈길’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1.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제적남자, 이시원

 '문제적 남자' 이시원이 새로운 '뇌섹녀'로 등극했다.


10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는 최근 인기리 종영한 KBS 2TV '슈츠'에서 강세희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시원이 게스트로 등장, 똑 부러지는 예능감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는 이시원의 남다른 이력이 공개됐다. 이시원은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 과정을 졸업, 학창시절 전교 1등은 물론,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미술대회 등 다양한 분야의 수상 경력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4살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 발명을 시작했다"는 이시원은 6개의 발명 특허증과 발명노트를 공개하는가 하면, 어린시절 장난기 가득했던 발명품이 공개되자 당황하는 모습의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현재 구두 디자인에 도전 중이라던 이시원은 멤버들의 구두를 직접 디자인, 제작해 오는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 팔방미인 면모를 드러내기도. 


"대학시절 연극 동아리를 통해 처음 연기를 접했다. 연기를 하니 너무 좋았다"며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힌 이시원은 문제 풀이를 통해 '뇌섹녀'임을 입증했다. 첫 문제에 앞서 "한 문제라도 제발 풀고 싶다"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이던 이시원은 날카로운 추리력과 남다른 분석력으로 '뇌섹피디아' 2문제를 잇달아 맞춰 뇌섹피디아 여왕에 올랐다. 


이어진 '뇌피셜' 문제에서도 이시원의 맹활약은 계속됐다. 시원시원한 문제풀이를 보여주던 이시원은 문제를 향한 집념과 100% 출격률을 자랑하며 문제 풀이에 대한 힌트를 제공, 직접 정답을 맞히지는 못했지만 정답을 맞히는데 기여한 그는 멤버들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이에, 이시원의 적극성과 실력에 감탄한 멤버들은 "역대급 게스트다", "역대 게스트 중 참여도가 제일 높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시원은 소속사를 통해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 첫 예능이라 많이 걱정했는데 뇌섹남들께서 긴장을 풀 수 있게 편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했다.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도와주신 뇌섹남들이 멋진 신발 신으시고 더 멋진 길을 걸으시길 바란다. 저는 앞으로 더 좋은 작품,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미생', '후아유 – 학교 2015'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이시원은 현재 하반기 기대작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이수진' 역에 캐스팅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