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은진 “악플러가 말한 김기덕은 배우, 본명은 김리우…선처 없다”

심은진 “악플러가 말한 김기덕은 배우, 본명은 김리우…선처 없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1. 16:5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은진 /사진=아시아투데이 DB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의 만행을 공개하며 강경대응할 것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SNS에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는 말을 시작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심은진은 자신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던 악플러가 언급했던 김기덕은 친분이 있는 배우이자 김리우라는 본명을 가진 이라고 밝혔다. 이 악플러는 심은진에게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XX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입니까. 비디오도 찍어 놓은 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라며 사실 무근의 악플을 남긴 바 있다.


지난 4월에도 심은진은 이 악플러를 향해 간미연과 관한 글을 남긴 것에 대해 "나와 미연이를 인질이라고 표현했는데 그 표현에는 분명 책임을 지어야 함을 알려드린다. 그동안에 제 게시물에 남겼던 댓글들을 저는 다 보관 중이다. 그중에는 금품을 원하는 글도 있었다. 그냥 넘어가는 성격의 사람도 아님을 알려드린다. 당신의 연약한 인질이 되고 싶은 마음은 더욱더 없음도 알려드리고 싶다. 이런 정신 나간 것처럼 보이는 글을 본인이 삭제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또 생긴다면 저는 정상적인 수사단계를 밟을 예정이다. 소속사에서도 그렇게 정했다. 일을 더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면 글에 답글을 달지 말고 본인 스스로 삭제하길 바란다"고 경고했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악플러의 만행이 계속되자 결국 심은진은 11일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 안 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한다.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라며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고요.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다. 님. 사람 잘못 고르셨어요"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심은진이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히자 이 악플러는 "신고하지 말아달라. 이제 찾아가서 이상한 글 안 올리겠다. 한 번만 부탁드린다. 작은 돈이지만 현재 일하고 있다. 고소 취하해 줄줄 알았는데 전과 생겨서 평생 기록에 남게되서 아무한테나 찾아가 화풀이했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심은진은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받지 않고 강경대응 하겠다. 모아놓은 캡쳐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합니다. 오늘 경찰서에 간다"고 강경대응 할 것임을 밝혔다.


이날 심은진의 소속사도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고 한다. 당사는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라며 "이번 법적 대응은 심은진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 적으로 비난하고 상습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에 대한 조치임을 강조한다"고 전했다.


심은진이 친한 후배라고 밝혔던 김리우 역시 입장을 전했다. 김리우는 "누나(심은진)와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 가해자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면서 "내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서 내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고, 모두 세 차례 고소했다. 현재 재판 중에 있으나 한 차례도 재판에 나오질 않아 재판부에서도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친구에게서 내게 넘어온 것처럼 나의 SNS를 뒤져서 몇 달 전부터 누나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 물론 누나에게는 언제나 죄송스러운 마음뿐이고 누나뿐만 아니라 나의 지인들 SNS에도 찾아가 행패를 부리는 등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다. 나도 재판부에 현재 원활한 재판 진행을 요구 중이고 누나 또한 피해사실을 고소하기로 하였기 때문에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 같다. 다시 한번 누나의 팬, 지인, 가족분들께 사과의 말씀 올리며 빠른 시일 안에 이번 일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