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중 무역전쟁 전면전으로 확전, 금융시장도 휘청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23.4℃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2℃

미·중 무역전쟁 전면전으로 확전, 금융시장도 휘청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07. 11. 15:2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보복할 수밖에 없다고 전의 다져, WTO에 제소도
지난 6일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미·중 간의 무역전쟁이 예상대로 전면전으로 확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가 10일(현지시간)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관세 10% 부과 방침을 발표하자 중국 역시 11일 보복할 수밖에 없다고 맞대응 방침을 분명히 밝히면서 더욱 긴장의 강도가 높아지게 된 것. 이에 따라 향후 양국의 치킨 게임은 어느 한 쪽이 백기 투항하거나 협상 테이블 마련을 위해 한 걸음 물러서지 않으면 지금보다 훨씬 치열한 난타전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무역전쟁
미중 간의 무역전쟁을 희화화한 만평. 전쟁이 조만간 끝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신화(新華)통신을 비롯한 관영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이 추가관세 부과 방침을 밝힌지 4시간만인 이날 낮 12시 10분 상무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미국이 수위를 더 높이는 방식으로 관세 부과 대상품목을 발표했다. 우리는 이를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 이에 대해 엄정한 항의를 표한다”면서 맞대응 보복 입장을 분명히 천명했다. 또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자유무역 규칙과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할 것이다. 무역 패권주의에 대해서도 함께 반대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미국의 일방주의 행위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즉시 추가 제소할 것이라는 경고 역시 잊지 않았다.

중국은 그러나 지난 6일 미국이 중국산 제품 34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발표했을 때 즉시 반격에 나선 것과는 달리 이날은 구체적 보복 조치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더불어 상당한 시간이 경과한 뒤에 입장 표명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무역 관계에 정통한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미국의 자국산 제품 6031개에 대한 2000억 달러의 관세 부과 결정을 예상하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당황한 나머지 부랴부랴 보복 입장만 천명하지 않았나 싶다”면서 중국이 향후 보복 수단 마련에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보복 조치를 천명한 만큼 곧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테면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에 대한 제재, 중국 단체 관광객의 미국 여행 금지 등이 꺼내들 수 있는 카드가 될 전망이다.

양국 간 무역전쟁의 확전 가능성은 당연히 증시를 비롯한 세계 금융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로 11일 미국의 뉴욕 시장을 비롯한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등 증시의 지수들은 일제히 하락세로 돌아섰다. 앞으로도 반등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에 대해 베이징의 개인 투자자 수펑(舒峰) 씨는 “중국 증시에 공포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이 미국의 공세를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대세가 되고 있는 탓이다”라면서 금융 시장에 대한 비관적 입장을 피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