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역관광·해양레저관광 활성화로 지역경제 살린다

지역관광·해양레저관광 활성화로 지역경제 살린다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1.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열려
국가관광전략회의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제적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한다. 고부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계획도 추진한다.

정부는 11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민선 7기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영상을 통해 회의에 참여했다. 이 총리는 “국가를 위해서뿐만 아니라 각 지자체를 위해서도 관광은 필요하다”며 “지방의 관광진흥 노력을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지방에 지역관광 거점도시를 육성하기로 한 것은 관광객의 쏠림현상이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 외래 방한객의 지역별 방문 비중을 보면 서울이 78.9%로 압도적으로 높다. 경기·부산·제주 이외 지역 방문은 10%도 안된다. 서울과 제주도 외에 국제적 인지도가 있는 관광지가 없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세계에 알려진 비무장지대(DMZ) 일대를 ‘평화관광거점’으로 육성하고 평화관광지로 브랜드화 하기로 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지로 알려진 강원지역은 ‘겨울·스포츠 관광 거점’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또 전남 여수·목포, 경남 통영, 강원 강릉 등 교통거점 도시에 ‘글로벌 관광도시’를 조성하고 지방공항이 있는 도시는 관광 인프라와 콘텐츠를 확충해 ‘관광 에어시티’도 만들 계획이다.

고부가 산업과 지역관광자원을 연계한 고부가 관광 클러스터도 조성한다. 경남 산청·통영 일대는 항노화에 초점을, 통영·거제·고성은 해양에 초점을 맞춘 ‘웰니스(wellness) 관광클러스터’로 만든다. 이 외에도 의료관광클러스터, 국제회의 복합지구 등을 구상 중이다.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발굴에도 힘을 쏟는다.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한 ‘가고 싶은 33개 섬’을 육성하고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레저도시와 남해안 관광루트를 조성한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명품숲 50선’ 발굴, 새로운 생태관광지 지정 등 농촌·숲·산림을 활용한 생태·휴양·체험 관광지 개발에도 속도를 낸다. 역사·문화 등을 활용한 한국만의 고급 관광소재 ‘코리아 유니크’ 발굴, 세계적인 지역 문화관광축제 육성, 우리 동네 명소 찾기 등도 추진한다.

정부는 그동안 국가관광정책이 육상자원(산·둘레길·자전거·캠핑·문화재) 중심으로 추진됐다고 판단하고 앞으로는 해양레저관광을 활성화해 둘 사이 균형을 맞추기로 했다. 특히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마리나·크루즈·수중레저·해양치유 등 고부가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특히 마리나 선박 정비업을 신설하고 의무보험료를 인하해 신규 마리나 창업을 촉진하고 크루즈 시장 다변화로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만명까지 확대하는 등 크루즈 산업의 체질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하드웨어 정비와 소프트웨어 개발도 추진한다. 300개의 어촌과 어항을 현대화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통해 어촌·어항 관광 거점을 조성하고 어촌 문화자원과 임진왜란 대첩지 등 어촌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유(U)’자형 바다관광 항로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지자체의 관광진흥을 유도하기 위해 지자체가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계획하고 중앙정부가 이를 단계별로 지원·컨설팅하는 ‘계획공모형 관광개발’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 지자체·지역주민·업계가 함께 관광지 마케팅과 경영을 하는 지역관광추진기구(DMD) 설립도 지원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