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인공세포’에 300억원 투자

삼성 ‘인공세포’에 300억원 투자

김규빈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2.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이 ‘인공세포’를 미래먹거리로 삼고 하버드대학교와 서강대학교 연구진에게 300억원이 넘는 비용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해당 연구진은 10여 년 만에 인공세포를 세계 최초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그동안 세포의 대사활동을 모사하는 것은 고난도의 기술로 글로벌 제약사·대학교 등이 여러차례 시도했지만 전부 실패했었다.

11일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인공세포 구현 연구는 신관우 서강대학교 바이오융합기술연구단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실험팀에는 신 교수 외에도 케빈 피커 하버드대학교 교수, 정광한 서강대학교 교수가 속해있으며 2020년까지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의 지원 등을 통해 신 교수 연구팀은 올해 초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인공세포를 만들었으며 지난 5월 28일 네이처의 하이라이트 논문으로 선정된 바 있다. 본지 취재결과 삼성은 올 초부터 최소 한달에 한번 씩 직접 신촌에 위치한 실험실을 방문해 연구과정을 점검한 것으로 밝혀졌다.

업계에서는 인공세포를 통해 인공조직·장기뿐만 아니라 인공생명체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해당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의학적 부작용을 없애고 불치병·암을 치료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