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리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잃어버린 기억 찾으며 혼란
2019. 05. 2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5℃

베이징 19.9℃

자카르타 28.4℃

[친절한 리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잃어버린 기억 찾으며 혼란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가 잃어버린 기억으로 혼란스러워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에서는 기억을 잃기 전 자신이 세팅해 놓은 계획에 따라 강찬기 앵커(조현재)의 저택에서 일하게 된 남상미의 긴장감 넘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상미는 강찬기의 저택에서 일하면서 자신이 특별한 관계가 아니면 알 수 없는 강찬기 앵커에 대한 사실을 너무 많이 알고 있음을 알고 혼란에 빠지고 더 이상 자신의 확실한 정체도 모른 채 한강우(김재원)의 곁에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남상미는 기억을 잃고 혼란스러워하는 그녀에 빙의해 비밀로 둘러싸인 살벌한 재벌가에서 겪는 사건들 속에서 긴장감 넘치는 열연을 펼쳤다. 


이에 시청자들 역시 남상미가 처한 극적인 상황과 혼란스러운 감정에 숨죽여 몰입하며 함께 궁금해하고 함께 긴장했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신현서'로 살고 있는 남상미가 사실 강찬기의 부인 '지은한'이었음이 밝혀지며 예측불가의 전개로 다음 주 방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현실에서 경험할 수 없는 극적인 상황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흡인력 있는 스토리, 다양한 감정의 파고를 겪는 매력적인 은한의 캐릭터에 끌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양파 껍질을 벗겨내듯 기억을 찾아가며 흥미로운 여정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전한 남상미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통해 시청자와 함께 자신을 찾아갈 여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예측을 뛰어 넘는 극적인 사건과 흡인력 있는 스토리 그리고 남상미 외 김재원, 조현재, 한은정, 이미숙, 양진성 등 탄탄한 출연진의 열연으로 방송 2주만에 화제를 거듭하고 있는 기대되는 미스터리 멜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매 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