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앤트맨과 와스프’ 500만 관객 돌파…전편 훌쩍 뛰어넘은 성공적인 기록

‘앤트맨과 와스프’ 500만 관객 돌파…전편 훌쩍 뛰어넘은 성공적인 기록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

 ‘앤트맨과 와스프’가 5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21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앤트맨과 와스프’가 21만2012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관객수 502만1339명 관객을 넘어섰다. 


이는 개봉 18일만에 500만 명 고지를 넘어선 것으로 ‘블랙 팬서’(18일째 500만 명)와 같은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전편인 ‘앤트맨’(최종 284만 명)의 성적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두 배 이상의 흥행까지 기대하게 만든다. 


이로써 ‘앤트맨과 와스프’는 국내 개봉한 20편의 마블 영화 중 ‘토르: 라그나로크’를 제치고 ‘닥터 스트레인지’ ‘블랙 팬서’를 이어 9위로 당당히 올라섰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개봉 16일만에 460만 명 관객을 동원해 마블 영화 한국 관객 1억 명 돌파의 주역이 되었다. 앞서 개봉 10일차에는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관객수까지 더해 올해 마블 2천만 명 관객 동원이라는 역대 마블 영화 10년사 년도별 최다 관객수를 기록하며 한국의 마블 사랑을 입증했다. 


마블 10주년에 걸맞은 명성을 확인시켜준 ‘앤트맨과 와스프’는 특유의 유머와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으로 성인층은 물론 전 세대 관객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개봉 4주차에도 흥행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