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수, 지방세 체납시민 ‘회생’ 돕는다...긴급 생계지원 프로젝트

여수, 지방세 체납시민 ‘회생’ 돕는다...긴급 생계지원 프로젝트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용회복·일자리 연계 등 경제적 재기 도와
재기성공 후 지방세 체납 납부
여수 나현범 기자 = 전남 여수시가 경제적 이유로 지방세 등을 체납한 시민의 신용회복을 돕는 회생지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생계형 지방세 체납시민의 회생을 지원하는 신용회복과 긴급 생계지원 프로젝트를 이달부터 가동한다.

22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 회생지원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방세 체납 정보와 신용정보기관 자료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생계형 체납시민 492명을 선발해 맞춤 지원책 안내문을 발송했으며, 이들 중 일정한 소득이 있으나 과다한 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은 신용회복 프로그램 지원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체납시민이 일정액의 체납액을 납부하거나 분납계획서를 제출하면 시와 신용회복위원회 순천지부가 신용회복을 적극 지원하게 되고, 구직 희망자에게는 연령대별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연계해 경제적 재기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체납시민이 일자리를 얻어 재기에 성공하고 체납된 지방세도 납부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신용회복 의지가 있는 생계형 체납시민들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재기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