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산시, 검은여 주변 정비사업 ‘완료’
2019. 03.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6.9℃

베이징 11.5℃

자카르타 32.6℃

서산시, 검은여 주변 정비사업 ‘완료’

이후철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역사적 가치를 살리는데 중점…관광자원으로 활용 계획
서산 부석면 검은여 모습
서산시 부석면 갈마리에 위치한 검은여 주변정비공사 완료 모습 /제공=서산시
서산 이후철 기자 = 충남 서산시는 부석면 갈마리에 위치한 검은여의 문화·역사적 가치를 살리고자 1억7000만원을 들여 주변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은여 주변에 전석을 쌓고 유래 설명석과 경계석, 울타리를 설치하였으며, 조경수를 식재했다.

검은여는 부석면 갈마리에 있는 검은색 바위로 신라시대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와 그를 연모한 선묘낭자의 설화가 깃든 곳이며, 바다 위에 뜬 바위라는 뜻에서 ‘부석(浮石)’ 이라고도 불렸으며 부석면의 명칭도 여기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검은여의 역사와 가치를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정비 사업을 추진했다”며 “향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은여는 1980년대 초 천수만 간척지 공사로 인해 훼손될 처지에 놓였으나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보존위원회를 구성해 지켜냈으며, 그 이후 해마다 4월 3일 면민의 안녕과 풍년·풍어를 기원하는 검은여제를 지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