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안, 세계적 추상화가 김환기 화백 고향서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신안, 세계적 추상화가 김환기 화백 고향서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남 신안 안좌도에서 7월 20일부터 한달동안 전시
국내참여작가 17명, 프랑스작가 7명 참여 릴레이전시
신안 정채웅 기자 = 전남 신안 출신 세계적인 추상화가 수화 김환기 화백의 고향인 예술의 섬 안좌도에서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이-음 cnnectif’ 전시회가 개최된다.

22일 신안군에 따르면 전남문화관광재단의 2018년 국제문화예술교류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번 교류전은 지난 20일부터 1개월간 아트앤커뮤니케이션 주관으로 안좌도 김환기 생가와 안좌도 창작공방(구 안창초교)에서 참여작가들의 작품이 릴레이로 전시된다.

전시회는 문유미 작가팀의 퍼포먼스 공연으로 문을 연 전시회는 김환기 서거 44주기 추모행사, 김환기의 예술세계를 테마로 한 청소년아트캠프 등 다양한 행사들과 함께 진행된다.

국내 참여작가들은 김진화, 김유홍, 채희석, 진시영, 정운학, 문유미, 최상철 등 17명이며, 유럽작가들은 피에르 고티에, 실비 튜비아나, 장 돌란드 등 7명이다.

다음 달 10일까지는 안좌도에서 국내작가들의 릴레이전시회가 준비되어 있고, 10일부터 20일까지는 유럽작가들을 집중 소개할 예정이다.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 이-음(connectif)이라는 테마로 제작된 신작들은 10월 26일부터 11월 9일까지 광주 은암미술관, 그리고 11월 20일부터 3주 동안 프랑스 퐁트와즈 시립전시관에서, 11월 20일부터 2019년 2월까지 퐁트와즈 깅코 문화공간에서 전시된다.

신안군 관계자는 “‘이-음’전은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천사대교(새천년대교)의 준공을 통해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될 역사적인 현장을 예술을 통해 조명해 보려는 취지로 기획됐다”며 “여기에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김환기와 프랑스 입체파의 선구자 폴 세잔느가 퐁트와즈에서 제작한 일련의 작품들이 갖는 모더니티의 관점에서 발견되는 동질성을 찾아내 한국과 유럽의 현대작가들이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하면서 신안 안좌도와 프랑스 퐁트와즈의 문화적 지평을 열어갈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