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주민주도형 축제로 원 도심 골목경제 살린다

대전시 주민주도형 축제로 원 도심 골목경제 살린다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8일 대전역 앞 지하상가서 ‘대전블루스축제’ 개최
2-시 대전6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가 원도심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이 직접 마련한 축제가 펼쳐진다.

시는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대전역 앞 지하상가 한복판에서 웰빙댄스 경연대회 ‘제1회 대전블루스축제’가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전블루스축제는 역전지하상가 상인회가 주최하는 주민주도형 지역 축제로, 대전을 상징하는 ‘대전블루스’와 지역문화를 고려한 ‘댄스’를 접목한 화합과 교류의 참여 형 축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댄스팀 경연에는 대전, 충남, 세종에서 활동하는 댄스(동호)인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참가자격과 신청 등은 대전역전지하상가 홈페이지(http://www.trailzone.co.kr/)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기획부터 운영까지 주민들이 직접 주도하는 축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향후 축제의 성장 가능성 측면에서도 매우 긍정적”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축제가 원 도심 골목마다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