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물 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주민설명회 개최
2019. 03.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0.5℃

베이징 17.1℃

자카르타 26.6℃

대전시, ‘물 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주민설명회 개최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2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는 다음달 16일까지 사업지역 내 5개 동을 대상으로 ‘둔산·월평·갈마동 일원, 물 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물 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은 자연적인 빗물의 흐름을 관리하는 저영향개발기법을 통해 수질오염, 지하수 부족, 수질오염, 침수 등의 물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대표적인 예로 빗물이 땅속으로 제대로 스며드는 보도블록을 깔고, 나무와 풀과 같은 식물로 만들어진 수로를 연결하며, 옥상에 정원을 꾸며 도심의 물 순환 체계를 최적화 하는 것이다.

이번 설명회는 시범사업 해당 지역 주민에게 사업 설명, 동영상 상영, 선호도 조사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주민의 물 순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시는 둔산·월평지역에 총 280억원을 투입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19년 공사에 들어가 2020년에 완료할 예정이며, 이후 물 순환 개선사업을 도시 전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규 시 맑은물정책과장은 “모든 제반사항을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진행과정을 함께 공유해 대전시민이 공감하는 친환경 물 순환 도시 대전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