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유성구, 행안부 주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선도 자치단체 선정

대전 유성구, 행안부 주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선도 자치단체 선정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구 유성구2
대전/아시아투데이 이상선 기자 대전시 유성구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8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사업 선도자치단체 선정’에서 ‘주민자치분야 선도자치단체’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사업’은 읍·면·동을 주민자치와 공동체 돌봄의 중심으로 혁신하고, 읍면동 중심의 공공서비스를 민과 관이 함께 계획·생산·전달하기 위한 것으로 행정안전부에서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선도자치단체 선정은 선도사례 공유를 통해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사업’을 조기 확산시키기 위한 것으로,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주민자치분야 14개, 보건복지분야 16개 등 30개 기초자치단체를 선정했으며 각각 3000만원씩 재정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구는 선도자치단체 선정에 ‘행복유성 주민참여예산제’를 주민자치분야핵심 사업으로 제출했다.

‘행복유성 주민참여예산제’는 행복예산학교 운영과 동 주민회의 개최 시간 조정(주간·야간 자율결정)을 통해 주민 참여를 확대하고, 인터넷 사전 투표와 1인 2투표제를 도입해 다양한 계층의 참여와 공정성 확보, 동과 구의 주민참여예산제 이원화 추진을 통해 주민소통창구를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를 통해 주민참여예산제 예산반영 규모가 지난 2011년 24건 2억8000만원에서 지난해 36건에 6억4900만원으로 확대되는 등 주민참여를 활성화한 것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

구는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함께 타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선도사업에 대한 멘토링과 합동 토론회 참여 등 사업 공감대 확산을 위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정용래 구청장은 “앞으로 실질적인 주민자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춰나가겠다”며, “주민이 주인이 되는 자치분권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