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레일 경북 분천역서 여름산타마을 연다…‘여름에 만나는 겨울’

코레일 경북 분천역서 여름산타마을 연다…‘여름에 만나는 겨울’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천역
산타 모형 러브 포토존/사진제공=분천역
대전 이상선 기자=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은 경북도, 봉화군과 함께 다음 달 19일까지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라는 주제로 ‘분천역 여름산타마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분천역 여름산타마을’(이하 여름산타마을)은 분천역과 주변 마을에서 진행된다.

무더위를 한방에 날릴 수 있는 체험시설도 마련됐다. 객차를 개조해 만든 산타쉼터에서는 얼음과 튜브를 마련해 북극체험을 할 수 있다.

또 이글루터널에는 물안개가 뿜어져 나와 시원하게 관광객을 맞이한다. 산타바이크와 슬라이드 미끄럼틀, 산타 당나귀마차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여름산타마을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나는 난타공연과 어린이 방문객을 위한 물총놀이,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 등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 등이 펼쳐진다.

분천역 사진관에서는 ‘초단편 철도 영화제’ 수상작 29편이 상영돼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분천역 여름산타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코레일 홈페이지와 주요 역 여행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제 분천역 산타마을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사계절 관광지로 자리잡았다”며 “사랑하는 연인, 가족과 함께 산타마을을 방문해 올 여름 무더위를 잠시 잊어보는 것도 좋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