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성호 신한은행장 “영업력 1등 놓쳐선 안돼”…하반기 ‘공격 영업’ 당부

위성호 신한은행장 “영업력 1등 놓쳐선 안돼”…하반기 ‘공격 영업’ 당부

김보연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銀 2018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2)
지난 20일 인천 연수구 소재 송도 컨벤시아 신관에서 진행된 2018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임직원들에게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출처=신한은행
“영업력은 1등을 놓쳐서는 안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지난 20일 인천 연수구 소재 송도 컨벤시아 신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위 행장은 “올 하반기에는 공격과 수비 모두가 중요하며 적극적인 영업을 추진하는 한편 건전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치열해지는 시장 경쟁에 놓인 시중은행을 덩치 큰 코끼리에 비유하고 ‘코끼리도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다졌다.

행사는 △코끼리를 달리게 하자(상반기 성과 공유 및 하반기 중점 전략) △코끼리의 저글링(우월적 시장지위 확보를 위한 패널토론) △코끼리의 필라테스(일하는 방식 변화를 위한 추진사항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위 행장은 각 부문별 발표에 대한 총평과 함께 현 금융 시장 속 은행과 핀테크 업체의 관계를 ‘코끼리와 그레이하운드’에 비유한 ING 뱅크의 보고서를 인용해 “덩치 큰 시중은행 간의 경쟁은 물론 빠르고 유연한 인터넷 은행 · 핀테크 업체 등 새로운 도전자와의 경쟁도 이미 시작됐다”며 “현실을 냉정히 진단하고 경쟁자가 앞선 부분이 있다면 배우고 따라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 새롭게 추진한 △슈퍼앱 신한 쏠(SOL) △KBO 타이틀스폰서를 활용한 마이카(MyCar) 대출 마케팅 △대기업 토탈 마케팅 등의 성과를 공유하고, 추진 중인 △신용평가 자동화 △여신관리체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