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원시, ‘2018 제2차 창원시 홍보매체 무료 이용대상 공모
2019. 05.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1.1℃

베이징 33.3℃

자카르타 32.8℃

창원시, ‘2018 제2차 창원시 홍보매체 무료 이용대상 공모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esized_20180701_084652
창원시청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시가 보유하고 광고판·전광판 등 홍보매체의 일부를 이용해 광고할 소기업(소상공인) 및 비영리 법인·단체 등을 다음 달 14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시 홍보매체 시민 개방·활용 사업’은 관내 소기업(소상공인) 및 사회적기업, 비영리 법인·단체 등이 자사제품(사업) 홍보에 인력과 비용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시가 직접 나서 시내버스 승강장 광고판, 전광판 등 홍보매체 일부를 시민(법인 또는 단체)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사업으로 시는 광고 디자인 제작 및 홍보매체 부착·송출 등을 무료로 지원해 준다.

홍보매체 이용 응모대상은 ‘시 관내에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법령 또는 조례에서 행정적·재정적 지원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는 법인 또는 단체 중 비영리 법인 또는 단체로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 제8조 제1항에 따른 소기업 등이며 단, 2017년, 2018년 1차 지원업체 및 개인사업자는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홍보매체를 이용하게 될 법인 또는 단체는 ‘홍보매체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되며, 선정된 업체는 홍보물 디자인 제작지원을 받는 것은 물론 및 창원시 홍보매체를 이용해 6개월 간 광고할 수 있고 이 사업은 2016년 처음 실시돼 현재까지 65개 업체가 공모를 통해 선정됐으며, 시내버스 승강장 광고판 및 시 홍보 전광판 등에 무료광고를 지원함으로써 이용대상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차상희 창원시 공보관은 “‘시 보유 홍보매체 시민 개방사업’은 홍보수단, 재정 등이 열악해 홍보에 취약할 수밖에 없었던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영세 소상공인 등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홍보의 공익적 기능 수행을 통해 시정홍보가 시민이 함께 참여하여 만들어 가는 시민공감 홍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