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제자 성추행 의혹’ 하일지 교수 수사 착수…‘미투’ 폭로 4개월만에

검찰, ‘제자 성추행 의혹’ 하일지 교수 수사 착수…‘미투’ 폭로 4개월만에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1121_174712937
하일지(본명 임종주) 동덕여대 문예창작학과 교수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는 지난 3월 하 교수가 2년 전 재학생에게 강제로 입맞춤을 했다는 ‘미투(#MeToo) 운동’ 폭로가 나온 지 4개월 만이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조사과는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기종 부장검사)의 지휘를 받아 하 교수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피해 학생 A씨가 제기한 진정을 검토한 뒤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자료 검토를 마치는 대로 A씨와 하 교수 등을 소환할 전망이다.

지난 3월 A씨가 하 교수의 과거 성추행 의혹을 폭로하자 하 교수는 “미투라는 이름으로 무례하고 비이성적인 고발이 자행되고 있다”며 강단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대학은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고, 학교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지난 4~7월 한 차례씩 총 4번의 회의를 통해 A씨와 하 교수의 입장을 확인했다.

그러런 중 A씨는 학교 측의 조사가 더디다고 판단해 인권위에 진정을 냈고, 하 교수는 A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A씨에게 명예훼손과 협박 등 혐의가 없다고 보고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또 인권위는 동덕여대에 하 교수에 대한 징계를 권고하면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대학 측은 양측 주장이 너무 다르다는 이유로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하 교수 징계 문제 등 관련 논의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한편 하 교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A씨와 나눈 문자메시지와 이메일을 공개하며 2015년 12월 10일 A씨와 술을 마시고 입을 맞췄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강제성은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