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1.6 디젤’ 추가한 투싼 페이스리프트 출시…2351만~2965만원

현대차, ‘1.6 디젤’ 추가한 투싼 페이스리프트 출시…2351만~2965만원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07.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0807 (사진1) 투싼 페이스리프트
투싼 페이스리프트./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주행성능과 안전사양을 강화한 투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7일 출시했다.

이날 현대차에 따르면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한 친환경 디젤 엔진과 고효율 가솔린 터보 엔진을 적용한 디젤 2.0·스마트스트림 D 1.6·가솔린 1.6 터보 등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구성된다.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하고 현대차의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HTRAC(에이치트랙)는 전 모델에서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디젤 2.0 모델에 신규 장착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감과 우수한 전달 효율을 발휘할 뿐만 아니라 저단 영역에서는 발진·가속 성능이 향상되고 고단 영역에서는 연비 향상· 정숙한 주행감을 실현할 수 있어 운전자에게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HTRAC은 전자식 상시사륜구동 시스템으로 다양한 노면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고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구동력 배분을 달리해 기존 모델보다 더욱 역동적이면서 정교한 주행성능, 실용 영역에서의 성능을 강화해 일상에서 다이내믹함을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투싼 페이스리프트에는 현대차 최초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 1.6 디젤엔진’이 적용됐다. 해당 엔진은 연비 향상을 비롯해 실용성능 강화·배출가스 저감 등이 장점이다. 스마트스트림 D 1.6의 경우 알루미늄 소재 적용을 통한 경량화·제원 최적화, 다양한 연비 신기술 활용으로 16.3km/ℓ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를 달성했다.


180807 (사진3) 투싼 페이스리프트
투싼 페이스리프트의 실내 공간./제공 = 현대자동차
이와 함께 투싼 페이스리프트에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시연을 선보이고 ‘2018 부산 모터쇼’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홈투카 서비스’를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홈투카 서비스는 스마트폰 앱뿐만 아니라 집에서도 인공지능 스피커(SKT NUGU·KT GIGA Genie)를 사용해 음성으로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로 목소리만으로도 블루링크의 기능인 원격 공조 제어, 도어 잠금, 비상등·경적 제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미러링크 뿐만 아니라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내비게이션 검색 편의성·정확도를 높였다.

이밖에 상위 차급에서 볼 수 있었던 고급 사양인 서라운드 뷰 모니터 시스템을 적용해 주행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고 공기청정모드, 2열 USB 단자 등을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 한층 높였다.

투싼 페이스리프트의 가격(자동변속기·개별소비세 3.5% 기준)은 △디젤 2.0 2430만~2847만원 △스마트스트림 D 1.6 2381만~2798만원 △1.6 가솔린 터보 2351만~2646만원 △얼티밋 에디션 2783만~2965만원이다.

180807 (사진2) 투싼 페이스리프트 얼티밋 에디션
투싼 페이스리프트 얼티밋 에디션./제공 = 현대자동차
한편 현대차는 투싼 페이스리프트에 전용 디자인과 특화 사양을 적용한 스페셜 모델 ‘얼티밋 에디션’ 모델도 운영한다.

얼티밋 에디션은 유광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을 포함해 프런트·리어 스키드 플레이트, 사이드 가니시, 메탈릭 실버 아웃사이드 미러, 도어 스팟램프 등을 적용, 기존 모델 대비 더욱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을 완성했으며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전륜), 19인치 알로이 휠·타이어, 패들쉬프트를 적용해 운전의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