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文 대통령, 지지율에 일희일비 말고 국정에 임해야

[사설] 文 대통령, 지지율에 일희일비 말고 국정에 임해야

기사승인 2018. 08. 09. 18:0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8%로 떨어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5.2%포인트(p) 하락한 58.0%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둘째 주 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5.9%였다. 두 조사 모두 지지율 최하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초기 90%대에서 취임 1년 후인 지난 5월에는 83%를 보였다. 역대 대통령의 취임 1년 평가에서 가장 높은 평가다. 상상할 수도 없는 지지율이었다. 하지만 지지율은 6월 첫 주에 72.3%, 7월 첫 주 69.3%, 8월 첫 주 63.2%, 둘째 주 58.0%로 떨어졌다. 부정평가는 같은 기간 21.9%에서 24.9%, 30.4%, 35.8%로 크게 높아졌다. 앞으로 어떤 추이를 보일지가 큰 관심사다.

이번 주 지지율 하락의 요인으로 리얼미터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기대에 못 미치는 한시적 전기요금 감면을 꼽았다. 국정 지지율은 현안이 있을 때마다 조금씩 오르내렸는데 중요한 것은 마지노선으로 여겼던 60% 지지율이 깨졌다는 점이다. 이런 현상이 일시적인 것인지 앞으로 계속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 하겠지만 문 대통령에게는 국정 운영의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한국처럼 지역·세대·이념·빈부·노사 간 갈등이 심한 경우 국정 지지도에 미치는 영향은 다양하다. 전기요금 “찔끔” 감면, 주 52시간 근무,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부족과 청년실업, 남북관계와 북·미회담, 교육부의 떠넘기기 입시정책, 규제개혁, 코드인사 시비, 적폐청산, 탈원전, BMW 화재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한 이해 당사자와 국민들의 불만이 대통령의 지지율을 끌어내리고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

국정 지지도는 부침이 있기 때문에 숫자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문 대통령은 매주 변하는 지지율에 연연하기보다 국민생활과 국가경제, 외교안보 등을 큰 틀에서 중심을 잡고 국정을 수행하면 된다. 최근에는 규제개혁 등을 두고 지지층이 이탈한다는 얘기까지 나오는데 국가를 위해서라면 진영논리의 장벽을 뛰어넘는 결단도 필요하다. 그럴 경우 또 다른 지지층이 생기고 국정운영이 힘을 받게 될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