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경필 결혼, 웨딩드레스 입은 신부와 함박미소 “교회 성가대서 만나…둘 다 아픈 경험 있다”

남경필 결혼, 웨딩드레스 입은 신부와 함박미소 “교회 성가대서 만나…둘 다 아픈 경험 있다”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8. 10. 1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남경필 페이스북
10일 남경필 전 지사가 결혼 소식을 SNS에 공개했다.

남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 오늘 결혼했습니다"라며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습니다. 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서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 왔습니다. 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가족들의 축복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모두 20대인 세 아들들의 축하가 가장 마음을 든든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제 아들들의 엄마와 신부 아들의 아빠가 마음으로 보내준 축하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죄송스럽게도 가족들 외에는 가까운 지인분들 에게도 알리지 못했습니다.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십시오. 쉽지 않은 길이었습니다. 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입니다.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함께 축복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