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경수 폭행에 기동민 의원 SNS에 상처 사진 공개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 호소

김경수 폭행에 기동민 의원 SNS에 상처 사진 공개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 호소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8. 10. 19:3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기동민 페이스북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폭행을 당한 가운데 기동민 의원이 SNS에 상처 사진을 공개했다.

기 의원은 페이스북에 10일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라서 전화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며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 살이 패였다"고 밝혔다.


이어 "왜 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 (이것은) 백색테러다.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처리해야 한다"면서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다.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고 게재했다.


기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경수 지사의 목에 난 생채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손톱에 할퀸 듯 상처는 붉게 올라있는 상태다.


한편 경찰은 이날 새벽 귀가하던 김 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천모(50)씨를 체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