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임명장 수여…5개월 공석 마무리

文대통령,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임명장 수여…5개월 공석 마무리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0. 13:0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폭염·가뭄, 추석 물가 부담되지 않도록 역량 모아 달라"
문 대통령, 이개호 농식품장관 부인에게 꽃다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부인 오명숙 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수여식에는 이 장관과 배우자가 참석했으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등이 배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최근 폭염과 가뭄 등을 지적하며 “한 달 후 추석이 다가오는데 제사상 물가에 비상이 걸리지 않도록, 장바구니 물가가 압박받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폭염과 가뭄으로 일반농가와 축산·과수농가의 피해가 심각하다. 이로 인한 수급 이상은 소비자 물가 부담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무와 배추 등은 비축물량이 있어 최대한 관리하고 있지만 폭염 대책이 시급하다”며 “아직 취임식도 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바로 영남의 과수농가를 찾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은) 실제로 지역구가 농촌인 데다가 지역 행정에 밝고, 국회에선 농해수위에 있어 농민 관련 법안만 100여 건을 발의할 만큼 농업 전문가”라며 “농민에 대한 애정을 갖고 계신 분이라 청문위원들에게도 인정받은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거듭 축하했다.

이 장관은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앞으로 더 잘하라는 당부로 여기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이 장관은 쌀 수급 문제와 스마트팜·농업기술 수출 등 다양한 농업 현안에 관해서 얘기를 나눴다고 고 부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 장관의 배우자인 오명숙씨에게는 꽃다발을 건네 축하했다. 배석한 임 실장을 비롯한 참모들도 박수를 보내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앞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전날 이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뒤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이 장관은 문재인정부 장관 중 더불어민주당이 배출한 6번째 현역의원 출신으로 현역 불패 신화를 이어갔다. 이 장관의 취임으로 5개월 간 장관 공석 상태도 마무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