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갑룡 경찰청장, 대검찰청 답방…문무일 검찰총장과 50분 면담

민갑룡 경찰청장, 대검찰청 답방…문무일 검찰총장과 50분 면담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0. 18:1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갑룡 문무일
10일 오후 면담을 마치고 내려온 문무일 검찰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석진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10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문무일 검찰총장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경찰청장이 검찰총장이 근무하는 대검을 방문한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방문은 지난 7월 문 총장이 경찰청을 방문한 것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날 오후 2시24분께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에 도착한 민 청장은 문 총장과 50분가량 면담을 나눈 뒤 3시20분께 문 총장과 함께 대검 청사 정문을 통해 나왔다.

애초 두 사람의 면담은 15분 정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서로 자신의 견해를 허심탄회하게 주고받으면서 50분가량 논의가 이어졌다.

두 사람의 면담은 배석자 없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최근 두 기관 사이 갈등을 빚고 있는 수사권조정 문제와 관련 수사기관의 주체로서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을 마치고 나온 문 총장은 기자들에게 “서로 업무에 애로사항이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 얘기를 나누고 앞으로 잘 해보자고 좋은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민 청장도 “제가 한 수 좀 가르침 받으러 왔다”며 “좋은 덕담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