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안부 재난안전연구원, 드론 활용 해파리 활동 모니터링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행안부 재난안전연구원, 드론 활용 해파리 활동 모니터링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4.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해라리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여름철 해수욕장 등에서 해파리 쏘임으로 인한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해 독성 해파리 출현 여부를 감시하고 연안에서의 활동사항을 분석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재난안전연구원은 지난해 시범사업에 이어 올해 본격적으로 드론을 이용한 안전관리를 진행, 강독성 해파리 출현 여부를 중점적으로 관찰하고 있다.

올해 해파리 활동 모니터링은 매년 20만명 이상이 찾는 울산 주전몽돌해변에서 피서객이 집중되는 시기인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실시됐다.

매일 시간대별로 2~5회씩 고해상도 카메라가 탑재된 드론을 띄워 해파리 출현 위치와 시간대·개체 수 및 분포 현황 등을 탐지했고, 현장에서 해파리 출현 정보를 울산시와 해수욕장 관리기관에 실시간 전파해 해파리 쏘임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했다.

최근 3년간 여름 휴가철(7~8월) 강독성 해파리 출현율은 약 21.7%로 물놀이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특히 울산 연안은 강독성인 노무라입깃해파리와 보름달물해파리(약독성)의 출현 밀도가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 강독성 해파리에 쏘이지 않도록 이용객의 주의와 해수욕장의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강독성 해파리는 촉수에 닿으면 부종·발열·근육마비·호흡 곤란·쇼크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인체에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재현 국립재난안전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여름철 해파리 피해 방지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해변 안전지대 분석 및 영상기반 해파리식별·탐지 자동화 등 관련 기술보급에도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