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암재활협, 암 환자 요양병원 입원비 지원 삭감 부당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4℃

도쿄 3.7℃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암재활협, 암 환자 요양병원 입원비 지원 삭감 부당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05.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암 재활환자에 대한 요양병원 입원진료비 급여 지원 기준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암재활협회는 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암 재활환자를 환자분류표 7개 등급 중 가장 낮게 분류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암재활협회에 따르면 심평원은 광주·전남지역과 경기도 등 암 전문요양병원의 보험급여 심사과정에서 암 재활환자의 경우 신체기능저하군으로 입원의 필요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입원진료비 급여를 전액 삭감했다.

심평원은 일선 병원이 의료 행위나 약제에 대한 급여 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급여를 삭감한다. 병원이 건강보험에 청구할 수 있는 의료비가 삭감되면 삭감분은 병원의 몫이 된다. 암재활협회는 “입원진료비 급여 삭감은 요양병원의 암 재활환자 입원 거부를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암재활협회는 “심평원의 조치는 의사의 입원 결정이라는 고유 권한을 침해하고 진료 및 입원 거부를 조장한다”면서 “국가가 암을 중증질환으로 규정해놓고도 암 환자를 신체기능저하군으로 둔갑시켜 요양병원 입원을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암재활협회는 암은 한 번의 치료로 완쾌되는 게 아니라 지속해서 부작용 등에 대해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요양병원 입원이 적절하다는 입장이다. 암 재활환자를 신체기능저하군으로 설정한 근거와 기준을 밝히고 지금이라도 암 환자의 생명권과 건강권을 박탈하는 입원료 전액삭감 조치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암재활협회는 이어 “요양병원 입원 중인 암 환자들을 입원이 불필요한 ‘사회적 입원’으로 매도되지 않도록 해달라”며 “암 환자를 신체기능저하군으로 분류한 현행 환자분류표를 진료 행위에 따라 중등도 이상으로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