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교 압박 가하는 중국, 체제 위협 감지한 듯
2018. 09.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2.8℃

베이징 14.8℃

자카르타 27.6℃

종교 압박 가하는 중국, 체제 위협 감지한 듯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09. 09. 16:2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독교가 주요 타깃이 되고 있다고 봐야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이지만 종교의 자유가 있다. “중국 공민들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는 내용을 담은 헌법을 비롯해 각종 법률에서도 이 자유는 보장돼 있다. 하지만 현실과 이상은 늘 괴리가 있는 법이다. 종교의 자유가 법에서 규정한 것처럼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최근 공안 당국이 기독교를 비롯한 이슬람교, 불교 등의 비공인 교단에 대한 규제와 압박을 대폭 강화하는 현실을 보면 알 수 있다. 정부가 공인한 교회와 사찰, 모스크 등에서의 신앙생활 외에는 모두 불법으로 간주, 단속의 칼을 들이대고 있는 것이다. 특히 비공인 교회에 대해서는 가혹하리만치 혹독한 잣대를 들이대면서까지 처벌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000여 곳에 이르는 허난(河南)성 소재 교회들이 최근 겪은 횡액을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기독교 계통 베이징 소식통의 9일 전언에 의하면 지난 6일 당국에 의해 십자가가 전격 철거되는 봉변을 당했다. 항의하는 신도들은 공안에 끌려가기도 했다. 심지어 일부 신도들은 이 과정에서 재산상 피해도 입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김명일 목사
최근 중국 당국으로부터 강한 압박을 받고 있는 시안교회의 김명일 목사와 신도들. 조만간 공중 분해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베이징에서는 조선족인 김명일(金明日) 목사가 이끄는 시안(錫安·시온) 교회가 타깃이 돼 심한 압박을 받고 있다. 교회 건물의 임대 재계약이 당국의 압박을 받은 건물주에 의해 무산된 것이나 신도들에 대한 위협 등이 대표적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종교를 가지고 있는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인들은 추방의 위험도 감수하지 않으면 안 된다. 실제 베이징과 상하이(上海)에서는 올해에만 10여명의 한국인들이 오로지 기독교인이라는 이유 때문에 추방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한인교회의 K모 목사는 “우리 기독교인들에게는 그야말로 나날이 바늘방석이 되고 있다. 아차 하면 추방이라는 횡액을 당할 수 있으니까. 중국에 종교의 자유는 사실상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중국이 이처럼 비공인 종교 교단에 칼날을 들이대고 있는 것은 체제가 위협을 받을 가능성과 큰 관련이 있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비공인 기독교 신도가 5000만여 명을 헤아린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단정은 크게 무리가 없다. 가만히 놔두면 9000만여 명인 공산당원보다 많아져 겉잡기 어려운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충분히 우려할 수 있는 것이다. 중국에서는 아무래도 종교의 자유보다는 체제의 안정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