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주년 SKT ‘누구’ 실사용자 400만명… 대화량 72배 늘어

2주년 SKT ‘누구’ 실사용자 400만명… 대화량 72배 늘어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1. 17:2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SK텔레콤,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 출시 2년_1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선보인 자사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출시 2년만에 월간 실사용자(MAU)가 400만여명에 달했다고 11일 밝혔다.

누구 월간 대화량은 2016년 9월 출시 첫 달 102만1000건뿐이었으나 올해 8월 7343만8000건으로 72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월간 실사용자는 5280명에서 387만5000명으로 734배를 기록했다. T맵x누구 등 AI 적용 기기의 확장에 따른 사용자 저변 및 서비스 종류 확대에 따른 효과다.

SK텔레콤은 AI 스피커 ‘누구’를 출시한 이후 이동형 AI 스피커 ‘누구 미니’(지난해 8월), AI 운전비서 ‘T맵x누구’(지난해 9월), AI 셋톱박스 ‘BTVx누구’(올해 1월), ‘누구 캔들’(올해 7월) 등 새로운 디바이스를 선보여왔다.

출시 당시 뮤직, 날씨, 일정, 감성대화, 스마트홈, 배달주문, 전화 등 14개 서비스에서 T맵, 스타벅스, 팟빵, 삼성증권 등 쇼핑과 금융 등을 추가, 36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들이 ‘누구’를 활용하는 방식도 초기에는 음악 감상에 집중됐으나 이용 서비스가 다양화해지고 있다. 최근 음악 사용 비중은 초기 60%에서 42%로 낮아졌고, 2%대였던 Btv(6.2%), 감성대화(4.1%), 날씨 문의(3.8%) 등이 서서히 증가 중이다.

T맵x누구에서도 8월말 현재 길안내(59.3%)의 비중이 하락하고 있고 음성을 통한 전화 송수신(11.3%), 문자 송수신(2.2%)이 증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누구 뉴스 듣기에서 ‘키워드 뉴스 검색 서비스’를 출시, 사용자들이 AI를 통해 더 쉽게 뉴스를 검색하고 청취할 수 있게 했다. 또 딥러닝 기반의 끝점 검출 기술을 활용해 잡음 환경 속에서 음성 인식률을 제고하고 일방향 명령이나 질문이 아닌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심심해’ 기능을 강화, 최대 7번의 대화가 오갈 수 있다.

올 4분기에는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 기반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사용자가 맞춤형 AI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누구’ 2주년을 기념하는 ‘아리아, 안녕?’ 이벤트를 12일까지 누구앱과 홈페이지에서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감성 대화 서비스를 이용한 총 500명을 추첨, 영화 ‘안시성’ 주인공의 무대 인사 및 개봉작 상영회에 초대한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은 “SK텔레콤은 국내 처음으로 AI 스피커를 내놓고 음성 UI를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누구나 AI 누구(NUGU)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