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칠레전’ 손흥민 개인기에 유럽 현지도 들썩…비달·발데스 굴욕
2018. 11. 14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12.9℃

베이징 7.9℃

자카르타 29.6℃

‘한국-칠레전’ 손흥민 개인기에 유럽 현지도 들썩…비달·발데스 굴욕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2. 0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펄펄나는 손흥민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에서 손흥민이 개인기를 선보인 후 패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손흥민의 물오른 개인기에 대해 유럽 현지서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아시안게임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황의조(감바 오사카)에게 많은 어시스트를 건넸고, 이날 경기에서도 슈팅 기회를 제공하려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특히 손흥민의 드리블은 관객 및 시청자들을 흥분케 하기 충분했다. 후반 2분 손흥민은 센터 서클 근처에서 화려한 개인기로 2명의 수비수를 순식간에 제치기도 했다.

아르투로 비달의 태클이 들어오자 공을 가볍게 들어 올리며 피한 손흥민은 발데스가 다가오자 뒷발을 이용해 공을 발데스의 다리 사이로 남태희에게 패스했다.

이에 대해 수비수 출신인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저렇게 힐패스를 이용해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내면, 수비수 입장에서 기분이 (좋지 않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유럽의 축구게임 전문매체 ‘풋헤드’는 SNS 채널을 통해 이 영상을 올리며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보인 발데스에게 손흥민이 이 같은 기술을 선보였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 영상은 게시 된지 3시간 만에 15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