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르스 확산 방지”…서울시, 추석 5대 종합대책 실시

“메르스 확산 방지”…서울시, 추석 5대 종합대책 실시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2.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분야 중심…건축물 재난 발생시 SNS 핫라인 운영 등
clip20180912101502
서울시는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17일부터 27일까지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분야를 중심으로 ‘추석 5대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MERS)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전담공무원을 지정·운영하는 등 추가 확산을 방지한다.

또 최근 발생한 금천구 가산동과 동작구 상도동 건축공사장 붕괴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해 건축물 관련 재난 발생 시 SNS 핫라인을 운영하는 등 2차 피해로 확대되는 것을 막는다.

추석 연휴 동안 당직·의료기관 737개소 및 휴일지킴이약국 1291개소와 120다산콜센터를 운영해 행정공백을 최소화하고 귀경수요가 몰리는 24~25일에는 버스·지하철 운행을 새벽 2시까지 연장한다.

추석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 배, 조기 등 9개 추석 성수품 공급을 최근 5년 평균 동기간 물량 대비 110% 수준으로 확대한다. 이밖에도 기초생활수급 15만3000가구에 46억 원의 위문품비를 지원하고, 연휴 전후 독거 어르신 2만5000명의 안부확인을 통해 고독사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교통정보, 전통시장, 문화행사, 병원·약국 등 시 추석 연휴 종합정보는 120다산콜센터(12002-120), 시 홈페이지와 ‘모바일 서울’ 앱, 120다산콜센터 트위터(https://twitter.com/120seoulcall)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태웅 시 기획조정실장은 “올해 추석을 앞두고 메르스 발병, 폭염·폭우로 치솟은 물가로 시민들의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며 “특히 시민 건강과 안전 확보, 물가안정에 방점을 두고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