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경준 전 검사장, 상고 취하로 징역 4년 확정…대법 “넥슨 주식 특혜는 무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