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4시간 365일 남북 소통시대…“정상간 메시지도 전달”
2018. 11. 1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0.5℃

베이징 5.5℃

자카르타 28.6℃

24시간 365일 남북 소통시대…“정상간 메시지도 전달”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2.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연락사무소 14일 본격 가동
당국협의·경협 등 교류협력 지원
Print
개성공단에서 오는 14일 역사적인 문을 여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간 24시간 365일 상시 협의할 수 있는 첫 소통 채널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적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도 주고받는 창구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12일 “연락사무소장은 책임 연락관이자 대북 교섭·협상 대표의 기능을 병행하며 필요 때 쌍방 최고책임자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고책임자’가 남북 정상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연락사무소 초대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비상근 형태로 겸직한다. 14일 개소식에는 남쪽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포함해 50~60명, 북쪽에서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을 포함해 50~60명이 참석한다.

통일부는 “책임 있고 폭넓은 상시 협의채널은 남북관계 뿐 아니라 북·미 관계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락사무소에는 통일부를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산림청 등 관계 부처에서 파견된 20여 명의 인력이 상주하면서 근무한다. 정규 업무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오후 5시다. 야간과 주말에는 당직체계를 운영해 사실상 24시간 가동한다.

시설유지에 필요한 인력 10여 명도 연락사무소에 머문다. 북측도 15~20명 정도의 상주 인력을 꾸릴 것으로 전해졌다.

연락사무소는 남북 당국 간 연락과 실무협의,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 산림 협력 등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한 실무적인 논의들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향후 북한 비핵화 진전으로 남북 경협이 본격화되면 한반도 신(新) 경제구상 실현과 관련한 협의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 아래 설치되는 연락사무소는 운영부와 교류부, 연락협력부 3개 부서로 이뤄진다. 연락사무소 청사는 지상 4층, 지하 1층 건물로 연면적 4498.57㎡ 규모다. 전기는 남측에서 배전방식으로 공급된다.

2층에 남측사무실, 4층에 북측사무실이 있으며 3층 회담장에서는 남북 당국자가 수시로 만나게 된다. 별개 건물의 남측 직원 숙소는 VIP룸 4실을 포함해 44개의 방이 있다.

정부는 향후 남북관계 진전 상황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상호 대표부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그동안 고위급회담 등을 통해 남북간에 기본적인 공감대가 있다”며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서울·평양으로 상주대표부를 두는 것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거 경협과 관련한 남북간 협의채널로 역할했던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는 연락사무소 출범에 따라 폐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