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애플 아이폰XS·XS맥스·XR 3종 공개에 누리꾼들 실망 “감흥 1도 없어”
2018. 09.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18.9℃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애플 아이폰XS·XS맥스·XR 3종 공개에 누리꾼들 실망 “감흥 1도 없어”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9. 13. 06:3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pple Showcase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이벤트를 하고 신형 아이폰 형 아이폰 XS와 XS맥스, XR 등 3종과 애플워치4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애플이 아이폰XS·XS맥스·XR 3종을 공개한 가운데 대부분의 누리꾼들이 실망감을 드러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이벤트를 하고 신형 아이폰 형 아이폰 XS와 XS맥스, XR 등 3종과 애플워치4를 선보였다.

프리미엄 라인인 XS는 5.8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 XS맥스는 6.5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둘 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다. 특히 대화면인 XS맥스엔 기존 플러스 네이밍을 버리고 맥스라는 명칭을 붙였다. XS맥스는 330만 픽셀의 고해상도다.

저장용량은 64GB, 256GB, 512GB 세 가지로 책정됐다. 이와 함께 공개된 아이폰XR는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엔트리(중저가 보급형) 모델이다. 판매가격은 XS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099달러(124만원)다. XR은 749달러(85만원)부터 판매된다.

애플은 최초로 심전도(ECG) 측정 기능을 갖춘 애플워치4도 함께 선보였다. 애플워치의 크라운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S4 칩이 심장 박동의 리듬을 체크해주는 기능이다.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스페이스 블랙 3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99달러부터 시작된다.

이러한 출시 소식을 접한 다수의 누리꾼들은 “삼성 갤럭시 노트9이 훨 낫네. 이게 스팩 전부라면 잡스 이후 추락 중이네. 애플과 아이폰” “지금 쓰는 거 1년 더 잘 쓰자 생각이 든다” “이제 애플 아이폰에 대한 감흥이 없어졌다” “노트북과 동일한 가격대를 찍는구나” 등 다소 실망감을 보였다.

하지만 “다들 아니라고 해도 아이폰은 아이폰이다” “일주일 전에 아이패드 산 사람인데 이번 아이폰도 사고 싶어” 등 기대감을 드러내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