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광산업, 이너웨어용 기능성 섬유 시장 판로 개척

태광산업, 이너웨어용 기능성 섬유 시장 판로 개척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09:0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01
지난 13일 서울 중구 장충동 태광산업 본사에서 열린 ‘태광산업-엠코르셋 공동마케팅 업무 협약식’에서 김형생 태광산업 섬유사업본부 대표(왼쪽에서 네번째부터), 김계현 엠코르셋 대표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태광산업
태광산업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장충동 본사에서 엠코르셋과 공동 마케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양사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태광산업은 나일론 원사 메이커 선두주자로 2015년 기능성 섬유 브랜드 ‘쉘론’을 런칭해 국내외 유명 여성 이너웨어 브랜드 제품의 소재로 제공해 왔다.

엠코르셋은 ‘원더브라’ 런칭을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했다. 2016년부터 태광산업의 쉘론을 사용해 크로커다일 ‘감탄브라’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태광산업과 엠코르셋은 FW시즌 신제품을 함께 기획해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태광산업은 국내 최초로 20 데니어 중공사, 신제품 ’Shelron stay warm technology’를 개발 및 상용화해 엠코르셋의 여성 이너웨어 섬유로 제공할 예정이다. 엠코르셋은 고도의 원단가공기술을 요하는 이 섬유를 크로커다일 이너웨어에 사용하여 보다 가볍고 따뜻한 기능성 속옷을 제작해 국내뿐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 적극 대응할 전략이다.

김형생 태광산업 섬유사업본부 대표는 “앞으로 고객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프리미엄 섬유 제조사로서 입지를 더욱 넓혀 가겠다”며 “특히 해외시장 공략에 중점을 두고 태광산업과 고객사 모두 해외시장에서 좋은 실적을 거둘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광산업은 올해 9월에 상해에서 개최되는 국제섬유전시회에 참가해 ‘쉘론’, ‘에이스미어’ 등 태광을 대표하는 여러 차별화 소재와 함께 해외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