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혐의 현장 CCTV 공개…쌍방폭행 주장 진실은?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혐의 현장 CCTV 공개…쌍방폭행 주장 진실은?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0:1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0914100806
/사진=채널A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현장 폐쇄회로(CC)TV가 공개됐다.

13일 채널A는 이날 사건 당시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속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 영상 속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구하라의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단,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모습은 확인할 수 없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 남자친구로 알려진 헤어디자이너 A씨(27)는 지난 이날 오전 3시 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구하라 자택 빌라에서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자신이 이별을 통보하자 구하라가 이에 격분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구하라 측은 A씨가 먼저 자신을 발로 차는 폭행을 가했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폭행의 정도는 할퀴거나 발을 비트는 정도였다”면서 “일단 쌍방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하라와 A씨에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