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태 “文정부, 북한에 혈세 갖다 줄 궁리만 해”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김성태 “文정부, 북한에 혈세 갖다 줄 궁리만 해”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성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YONHAP NO-1416>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정부는 수십조의 국민 혈세를 판문점 선언 이행을 명목으로 북한에 가져다줄 궁리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은 판문점 선언 비준의 비용 추계를 두고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하나만으로도 편익이 엄청나다고 하지만, 전쟁의 공포를 돈으로 무마할 수 있다는 것도 대단히 저급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본질은 비핵화 중재와 진전에 있는 것이지, ‘퍼주기’에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전쟁의 공포는 중재 외교를 통해 해결해가야 하며, 476조원 규모의 예산도 민생경제를 살리는 예산으로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개선도 좋지만, 국민이 먹을 것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웃사촌과 관계를 개선한다고 술 한잔하더라도, 앓아누워있는 처자식에게 감내하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처자식을) 세심하게 돌봐가며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탈원전 정책으로 국고손실을 했다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종갑 한국전력공사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업무상 배임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