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명균 “연락사무소는 남과 북 평화의 상징…공동번영 산실될 것”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조명균 “연락사무소는 남과 북 평화의 상징…공동번영 산실될 것”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선권 "연락사무소는 북과 남 이어주는 뜨거운 혈맥"
KakaoTalk_20180912_145530202
14일 개소식을 가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제공 = 통일부
공동취재단·허고운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4일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 “남과 북이 함께 만든 평화의 상징”이라고 평가하며 “민족 공동 번영의 산실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기념사에서 “오늘 이곳에서 남북 두 분 정상께서 4월 27일 합의한 판문점선언과 온 겨레의 소망을 받들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된다”며 “남과 북이 함께 만든 평화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평화의 새로운 시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상시 소통의 창구”라며 “오늘부터 남과 북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번영에 관한 사안들을 24시간 365일 직접 협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민족 공동 번영의 산실이 되고자 한다”며 “남북의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이곳에서 철도와 도로, 산림 등 다양한 협력을 논의하고 10·4 정상선언 이행방안과 신경제구상에 대한 공동연구도 추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한반도에 시작된 평화를 공고히 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남북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가고 평화의 내일을 앞당겨오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오늘은 판문점선언이 채택된 지 꼭 140일이 되는 날이고 남북관계는 차근차근 진전돼 나가고 있다”며 올해 남북이 27차례 회담을 갖고, 이산가족 상봉,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것 등을 평가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축하연설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에 대해 “북과 남이 우리 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리 위원장은 이어 “연락사무소는 분열의 비극을 한시 바삐 가시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이루려는 우리 겨레에게 북과 남을 하나로 이어주는 뜨거운 혈맥으로 안겨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리 위원장은 “연락사무소가 개설됨으로써 쌍방은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빠른 시간 내에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 나갈 수 있게 됐다”며 “관계개선과 발전을 적극 추동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해 큰 보폭을 내짚을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리 위원장은 또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명칭은 비록 아홉 글자밖에 되지 않지만 여기에는 북남관계발전의 새로운 전환적 국면을 바라는 온 민족의 절절한 념원이 응축돼 있다”며 “판문점선언 이행에서 맡겨진 민족사적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고 남북관계의 발전과 평화번영의 시대를 열어가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