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폭우·침수 피해
2018. 11. 1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9.4℃

베이징 4.6℃

자카르타 27.8℃

미국,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폭우·침수 피해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0914121033
미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사진=AP연합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상륙이 초 읽기에 들어갔다. 현재 플로렌스는 대서양을 서쪽으로 횡단하는 과정에서 미국 동남부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지역에 폭우를 뿌리고 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3일(현지시간) “플로렌스가 오후 6시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 남동쪽 160㎞ 해상을 지나고 있다”고 밝혔다. 플로렌스는 14일 오후 2시쯤 노스캐롤라이나주 남부에 상륙해 서진을 계속할 전망이다.

NHC는 플로렌스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경계를 통과할 15일 오후 2시쯤 허리케인에서 열대폭풍으로 다소 약화된 후 16일 중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북부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플로렌스는 미국 상륙을 앞두고 세력이 다소 약화돼 4등급에서 2등급으로 하향 조정됐다. 한때 220㎞/h를 웃돌았던 최대 풍속은 160㎞/h로 감속됐다.

하지만 이미 플로렌스는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지역에 다량의 비를 뿌리고 높은 파도를 일으키고 있다. 해안지역 일부는 무릎 높이까지 침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켄 그레이엄 NHC 국장은 “허리케인의 위력은 반경이 크고 이동속도가 느릴수록 강해진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