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잇는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잇는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전 개소식
남북, 24시간 소통 가능 시대
KakaoTalk_20180912_145530202
14일 개소식을 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 제공 = 통일부
청와대는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5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열었다.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된 지 140일 만이다. 남북 당국자가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며 24시간 상시협의를 할 수 있게 되어 남북 소통의 새 전기가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 대변인은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며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