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오늘 재방한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오늘 재방한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5. 08:5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중국과 일본 일정을 마치고 15일 한국에 다시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항공편으로 한국을 방문해 우리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차관급)을 만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1박 2일 일정을 마치고 16일 출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앞선 중국과 일본에서의 북한 관련 논의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평양 남북 정상회담(18∼20일) 의제의 하나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대표는 앞서 지난 10∼12일 한국을 방문해 이도훈 본부장과 회담하고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의용 안보실장(장관급) 등과 만났다.


비건 대표는 이도훈 본부장과의 회담에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