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16시간 조사받고 귀가…“성실히 임했다”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9.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4℃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16시간 조사받고 귀가…“성실히 임했다”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21.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양호 한진 회장 검찰 재소환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검찰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연합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69)이 검찰에서 16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조 회장을 지난 20일 오전 9시26분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21일 오전 1시 55분께까지 조사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회장은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짧게 답한 뒤 귀가했다.

검찰은 조 회장을 상대로 모친인 고 김정일 여사와 지인 등 3명을 정석기업 직원으로 등재해 20억여원의 허위급여를 지급한 혐의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진그룹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하면서 거짓 자료를 낸 혐의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조 회장은 ‘일감 몰아주기’로 인한 횡령과 한진그룹 일가 소유의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해 이른바 ‘통행세 가로채기’로 이득을 챙기고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변호사 비용 수십억원이 대한항공 회삿돈으로 처리된 의혹에도 관여한 혐의도 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달 한진그룹이 상호출자제한기업진단 지정을 받기 위해 총수 일가가 소유한 4개 회사와 총 62명의 친족을 누락했다며 조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조 회장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하면서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정위에 따르면 태일통상·태일캐터링·청원냉장·세계혼재항공화물 등 4개 회사는 조 회장의 처남 가족 등이 지분 대부분을 소유(60~100%)하고 있어서 계열사에 해당하지만 신고하지 않았다.

누락된 친족 62명은 조 회장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인 대한항공의 비서실에서 명단을 관리해왔지만, 지정자료 제출 시 누락해온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확인됐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토대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