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명절에 집에서 소주 더 마신다…판매량 37%↑

명절에 집에서 소주 더 마신다…판매량 37%↑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2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이트진로, 최근 5년간 추석연휴 기간 소주 판매량 분석
참이슬640mL
명절 기간 집에서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평상시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의 소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추석 주의 판매량이 전주 대비 약 37%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유흥시장은 평균 35%, 가정시장은 평균 39% 상승률을 보여 집에서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인 가정이나 홈술족이 증가함에 따라 참이슬 페트 500ml, 640ml 제품의 경우 추석 전주 대비 각 44%, 24% 판매량이 증가했다. 페트제품은 가정시장에만 판매되는 특화 제품으로 1인가정이나 홈술족의 경우 병 제품 취급의 어려움과 용량이 적은 점을 고려해 가성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페트를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참이슬 오리지널의 경우 페트 판매 증가로 유흥시장보다 가정시장에서의 증가가 눈에 띈다. 이 외에도 일품진로 등의 프리미엄 소주도 ‘소확행’ 등의 트렌드에 따라 명절 선물세트가 매년 조기 완판되는 인기를 끌고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예전에는 명절에 정종 등 차례용 술을 가족들과 함께 마셨다면 최근에는 평상시 즐겨 먹는 소주 등의 제품을 취향에 맞게 즐기는 문화로 변화하고 있다”며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친지들과 함께 가볍게 술 한잔 즐기며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