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용산구 ‘명창 박정욱 서도(西道)소리’ 공연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서울시 용산구 ‘명창 박정욱 서도(西道)소리’ 공연

정기철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26.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7일 오후 5시 용산아트홀에서 '1부 서도소리마당' '2부 서울소리마당' 진행
서울 용산구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명창 박정욱 서도(西道)소리’ 공연을 한다.

한국서도소리보존연구회 주최로 27일 오후 5시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남과 북 만남을 상징하듯 1부는 ‘서도소리마당’, 2부는 ‘서울소리마당’으로 진행한다.

1부 서도소리마당에서는 ‘영변가’와 ‘수심가/엮음수심가’를 비롯해 ‘계월향(평양 기생)의 춤’ ‘배뱅이굿’ 등으로 꾸몄다.

또 2부 서울소리마당은 ‘판열음’ ‘아리랑’ ‘교방춤’ ‘민요(노랫가락·청춘가·창부타령)’ ‘판놀음’ ‘뱃노래/잦은뱃노래’로 구성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인 서도소리는 관서지방, 즉 황해도·평안도 일대 전통소리를 일컫는다.

황해도 지역에서는 주로 산염불, 뱃소리 같은 민요가, 평안도 지역에서는 수심가를 비롯한 토속소리가 두루 전해지고 있다.

박정욱 명창은 서도소리 뿐 아니라 황해도 평산 소놀음굿(국가무형문화재 제90호), 재담소리(서울시무형문화재 제38호) 이수자로 국내를 대표하는 소리꾼 중 하나다.

입장료는 전석 3만원이며 용산구민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남북의 소리를 한데 모은 전통문화 공연을 선보인다”며 “서도와 서울의 옛 소리를 두루 접할 수 있는 흔치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